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농업은 생명, 농촌은 미래 농업인, 소비자와 함께하는 청양군 농업기술센터입니다.

참여마당

“농업가치 헌법반영은 국민의 명령이다” 글의 상세내용
제목 “농업가치 헌법반영은 국민의 명령이다”
부서명 농업기술센터 등록일 2018-02-14 조회 83
첨부 jpg 파일명 : 14일 농업.jpg 14일 농업.jpg  [0.381 mbyte]
?atchFileId=FILE_000000000127037&fileSn=0 14일 농업.jpg
출처:농민신문


범농업계 추진연대, 서명지 1153만장 ‘국회 개헌·정개특위, 농해수위’ 전달

정세균 국회의장, 김재경·설훈 위원장 “농업가치 헌법에 담는 데 최선” 밝혀



김재경 국회 헌법개정 및 정치개혁특별위원장은 8일 “정부정책이 제조업 중심으로 쏠리면서 동등하게 대우받을 권리가 있는 농업은 소외받고 있다”며 “농업가치를 헌법에 담겠다는 농업계의 간절한 염원이 꼭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범농업계 농업가치 헌법반영 추진연대(이하 추진연대)가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에서 개최한 ‘농업가치 헌법반영 범국민 공감대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추진연대는 농업가치의 헌법반영을 위해 1월 100여개의 농민단체가 참여해 만든 조직이다.

추진연대는 소비자단체·학계 등과 함께 농업가치 헌법반영 서명운동에 참여한 1000만명 정도의 염원을 모든 국민에게 알리기 위해 대회를 열었다.

추진연대는 농업가치 헌법반영 서명지 1153만여장을 김 위원장과 설훈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에게 전달했다. 설 위원장은 서명지를 받은 자리에서 “1150만명이 넘는 국민이 농업가치를 헌법에 반영하라고 서명한 것은 국민이 내린 명령이나 마찬가지”라며 “여당과 야당도 국민 뜻을 받아 반드시 (농업가치의 헌법반영을) 실행에 옮길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농업가치를 헌법에 담아 한국 농촌이 세계 최고로 발전할 수 있도록 힘껏 돕겠다”고 강조했다.

정인화 민주평화당 사무총장은 “농업이 정부로부터 제 대접을 받을 수 있게 하는 제도적 장치가 헌법”이라며 “개정 헌법 속에 농업가치가 명시되는 순간 만세 삼창을 하겠다”고 말했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영상메시지를 통해 “농업가치가 헌법에 반영되면 농업은 새로운 미래를 열고, 국민은 안심하고 우리농산물을 소비하는 환경이 만들어질 것”이라며 “국회도 농업가치를 되살리고 농업이 제 대접을 받는 사회가 되도록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소비자단체는 연대사를 통해 농업가치의 헌법반영을 위해 발 벗고 나서겠다고 밝혔다. 김천주 한국여성소비자연합회장은 “농민과 소비자가 손을 잡으면 농업가치가 헌법에 반영될 수밖에 없다”며 “농민은 안전하고 깨끗한 농산물 생산에 힘쓰고, 소비자는 농민의 고충을 이해해 국산 농산물을 애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번 설부터 우리농산물로 차례상을 차리자는 운동을 벌이겠다”고 강조했다.

김병원 농협회장은 “국민의 75%가 농업가치의 헌법반영을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있다”며 “농업가치가 헌법에 반영되는 그날까지 각계각층과 힘을 모아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협은 중앙회 본관 1층에 농업가치 헌법반영 서명 1000만명 달성을 기념하는 홍보관을 설치했다.

목록

게시판 이전 및 다음 링크
담당부서 :
기술보급과
담당자 :
조상복
연락처 :
041-940-4772
최종수정일 :
2017-06-11 03: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