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농업은 생명, 농촌은 미래 농업인, 소비자와 함께하는 청양군 농업기술센터입니다.

참여마당

“농산물우수관리 인증농가 늘면 PLS 위반 대폭 줄어들 것” 글의 상세내용
제목 “농산물우수관리 인증농가 늘면 PLS 위반 대폭 줄어들 것”
부서명 농업기술센터 등록일 2019-08-09 조회 170
첨부  

출처-농민신문


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GAP제도 활성화를 통한 농업의 공익적 가치, 새로운 안전 먹거리 공급시스템을 찾아’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이희철 기자 photolee@nongmin.com


국회서 ‘GAP제도 활성화’ 관련 토론회 열려

농산물 농약·중금속 농도 허용기준치 이하로 관리해 올 시행 PLS와 상호 보완적

각종 위해요소 관리부터 아름다운 농촌 조성까지

농업 공익적 기능 높여 GAP제도 더욱 확대 필요

전문가, 소비자 관심 촉구 인증농가 국가 지원 의견도
 


농산물우수관리(GAP) 인증농가가 늘어나면 부적합 농산물 발생 등 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 위반사례가 크게 줄어들 것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또 농업의 공익적 가치를 증대하기 위해 GAP제도를 더욱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이같은 목소리는 황주홍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민주평화당, 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 주최로 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GAP제도 활성화를 통한 농업의 공익적 가치, 새로운 안전 먹거리 공급시스템을 찾아’ 토론회에서 나왔다.



◆PLS의 안정적 정착, GAP로 완성해야=GAP제도는 농산물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농업환경을 보전하고자 2006년부터 본격적으로 도입됐다. 정부는 생산·가공·포장 단계에서 농산물에 혼입될 수 있는 농약·중금속·미생물 등의 위해요소를 안전하게 관리하는 농가에 GAP 인증을 부여하고 있다. 비슷한 취지에서 농산물의 안전성을 높이고자 도입한 제도가 또 있다. 바로 PLS다. 정부는 올 1월부터 농산물별로 등록된 농약에 대해 잔류허용기준을 설정해 관리하고 있다.

토론회 참석자들은 GAP와 PLS가 상호 보완적인 제도라고 진단했다. 유승오 농촌진흥청 기술보급과장은 “GAP에서 정한 농약 기준을 보면 비의도적 농약 혼입을 막기 위해 농약 살포장비의 청결상태도 신경 써야 하는 등 상당히 까다롭다”면서 “농민들이 GAP 인증 기준에 맞춰 농사를 짓는다면 잔류농약 검출로 PLS 기준을 위반하는 사례가 크게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김장억 경북대학교 응용생명과학부 교수도 “GAP 인증농가는 농산물의 농약·중금속 농도를 허용기준치 이하로 관리해야 한다”면서 “GAP의 농약관리기준은 PLS와 궤를 같이 한다”고 설명했다. 

◆GAP 활성화 통해 농업가치 높여야=GAP가 농업의 공익적 기능을 향상시키는 중요한 제도라는 의견도 많이 나왔다. 토론회를 주최한 황 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경제적 수준이 향상되면서 농산물 안전성에 대한 소비자의 요구가 여느 때보다 높다”며 “GAP는 각종 위해요소에 대한 사전관리부터 농촌환경 개선까지 다방면에 걸쳐 농업의 공익적 가치를 높여가는 제도”라고 강조했다. GAP가 단순히 안전한 농산물을 생산하는 데 그치지 않고 농업의 공익적 기능을 높이는 데도 크게 도움이 된다는 얘기다.

윤요한 숙명여자대학교 식품영양학과 교수는 “GAP는 농산물 생산성과 안전성은 물론 깨끗하고 건강한 농촌을 조성함으로써 농업의 공익적 가치를 증대시키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연화 소비자공익네트워크 회장도 비슷한 취지에서 “GAP는 농산물의 재배환경, 재배과정, 수확 후 과정 등에서 생기는 각종 위해요소를 관리할 뿐 아니라 주변 환경을 깨끗하게 정리정돈해 아름다운 농촌을 조성하는 데 기여하는 바가 크다”고 주장했다.

김 회장은 소비자의 관심도 촉구했다. 그는 “GAP제도를 활성화시키기 위해선 소비자의 역할이 중요하다”면서 “GAP제도가 무엇인지, 어떤 의미가 있는지 등을 정확하게 인지하고 GAP 인증 농산물을 구입하는 소비자가 늘어난다면 GAP제도가 더욱 확대될 수 있다”고 역설했다.

GAP 인증농가를 위한 국가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전순구 충남 금산 만인산농협 조합장은 “금산의 추부깻잎작목반처럼 GAP제도에 참여하면서 농업의 공익적 가치를 창조하는 산지가 많다”며 “GAP 참여농가들이 더 큰 자긍심을 가지고 생산에 전념할 수 있도록 인증농가에 대한 국가적 지원방안을 강구해달라”고 촉구했다.

목록

게시판 이전 및 다음 링크
다음
이전
담당부서 :
기술보급과
담당자 :
조상복
연락처 :
041-940-4772
최종수정일 :
2019-08-09 14: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