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농업은 생명, 농촌은 미래 농업인, 소비자와 함께하는 청양군 농업기술센터입니다.

참여마당

ASF 감염 야생멧돼지 접촉 사육돼지도 예방적 살처분 글의 상세내용
제목 ASF 감염 야생멧돼지 접촉 사육돼지도 예방적 살처분
부서명 농업기술센터 등록일 2020-02-12 조회 92
첨부  


출처 - 농민신문


관련법 5월 시행…이행 농가엔 생계안정자금 지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감염된 야생멧돼지와 접촉한 농가의 사육돼지도 예방적 살처분할 수 있게 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런 내용으로 개정한 ‘가축전염병 예방법’이 4일 공포돼 5월5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가축전염병에 대한 방역체계를 강화하고 이로 인해 손실을 본 농가에 지원을 확대하는 것이 개정 법령의 골자다.

우선 예방적 살처분 대상이 확대된다. 역학조사 결과 야생 멧돼지·조류 등 가축전염병 특정매개체와 접촉했거나 접촉한 것으로 의심되는 사육가축을 살처분할 수 있게 된다. 도태 명령제도 도입에 따라 농식품부 장관과 시장·군수·구청장 등은 ASF 발생 때 농가에 도태 명령을 할 수 있게 된다. 기존에는 권고만 가능했다. 이행한 농가엔 생계안정자금을 지원한다.

역학조사관 지정제도도 시행된다. 기존에는 가축전염병이 발생하면 시·도 공무원 중심으로 역학조사반을 꾸렸는데, 지방자치단체에 수의공무원이 부족해 초기 역학조사가 잘 이뤄지지 않는 문제가 발생했다. 앞으로는 국립가축방역기관장과 시·도 가축방역기관장, 시·도 지사가 공무원·수의사·의료인 등을 역학조사관으로 미리 지정하고, 정기적으로 교육·훈련해야 한다.

방역체계 강화로 피해를 본 농가에 대한 지원을 확대한다. 중점방역관리지구 안에 있는 농가라면 사육제한 명령을 받지 않았더라도 경영악화 등의 이유로 폐업할 때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기존에는 사육제한 등의 명령을 받는 농가만 지원됐다.

목록

게시판 이전 및 다음 링크
다음
이전
담당부서 :
기술보급과
담당자 :
조상복
연락처 :
041-940-4772
최종수정일 :
2019-08-09 14: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