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농업은 생명, 농촌은 미래 농업인, 소비자와 함께하는 청양군 농업기술센터입니다.

참여마당

[한눈에 보는 시세] 대파 글의 상세내용
제목 [한눈에 보는 시세] 대파
부서명 농업기술센터 등록일 2020-05-27 조회 49
첨부  


출처 - 농민신문


지난해보다 출하량 늘어도 ‘강세’

재난지원금 덕 소비 증가 6월초까지 보합세 예상


대파값이 출하량 증가 속에서도 강세 기조를 보이고 있다.

징검다리 연휴(4월29일~5월5일)가 끝나자 상품 1㎏당 1000원선까지 떨어졌던 시세는 13일을 기점으로 오름세를 타더니, 이후로는 1500원 안팎에서 안정적으로 유지되는 모습이다.

25일 서울 가락동 농수산물도매시장의 경락값은 상품 1㎏당 평균 1599원을 기록했다. 현 시세는 지난해 5월 평균인 1451원과 평년 5월의 1559원보다도 높다. 대파값이 평년 수준을 회복한 건 올들어 처음이다.

눈에 띄는 특이점은 지난해 이맘때보다 출하량이 5~10% 증가했음에도 강세 기조라는 것이다.

출하량 증가는 시설봄대파 주산지인 경기·충청권에서 재배면적이 다소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최근 대파값이 강세 기조를 유지하자 산지의 수확작업이 활발해진 것도 한 요인이다.

최윤준 대아청과 경매사는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계기로 전통시장과 중소형마트뿐 아니라 한동안 침체됐던 외식업계까지 소비가 증가했다”며 “출하량이 늘어났음에도 가락시장 재고량이 거의 남지 않을 정도”라고 설명했다.

한 중도매인 역시 “지난달까지 식자재업체에서의 발주량은 전년 대비 30%에도 못 미쳤으나 요즘엔 50% 수준까지 회복됐다”고 전했다.

시세는 당분간 보합세가 예상된다. 6월 초순까지는 상품 1㎏당 1500원 내외를 유지할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다만 최근 기상악화로 상품성 있는 물량의 비중이 줄어 등급간 경락값 차이는 크게 벌어질 가능성이 높다.

나승호 한국청과 경매사는 “식품가공업체에서 선호하는 굵은 대파가 예년 이맘때보다 적어 최상품은 1㎏당 2000원을 웃돌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목록

게시판 이전 및 다음 링크
다음
이전
담당부서 :
기술보급과
담당자 :
조상복
연락처 :
041-940-4772
최종수정일 :
2019-08-09 14: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