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농업은 생명, 농촌은 미래 농업인, 소비자와 함께하는 청양군 농업기술센터입니다.

참여마당

‘가지검은마름병’ 닮았지만 기주범위 넓고 훨씬 치명적 글의 상세내용
제목 ‘가지검은마름병’ 닮았지만 기주범위 넓고 훨씬 치명적
부서명 농업기술센터 등록일 2020-06-30 조회 30
첨부  


출처 - 농민신문


과수 화상병이 맹렬한 위세를 떨칠 때마다 함께 거론되는 식물병이 있다. 바로 ‘가지검은마름병’이다. 화상병으로 의심 신고한 농가가 가지검은마름병으로 확진 판정을 받는 경우가 종종 있어서다.

두 병은 발생 증상만으로는 구분하기 쉽지 않다. 심지어 화상병 간이검사 진단키트에서도 둘 다 양성 반응을 보인다. DNA를 이용한 2차 검사에 가서야 두 병을 명확하게 구별해낼 수 있다.

하지만 화상병과 가지검은마름병은 엄연히 다른 병원균이 유발하는 식물병이다. 화상병은 최초 발생지가 미국인 외래질병으로, 국내에선 2015년 처음 발생한 것으로 공식 보고됐다. 반면에 가지검은마름병은 1995년 우리나라에서 세계 최초로 발생한 토착질병이다. 화상병은 31℃가 넘는 고온에서도 병원균이 생장을 지속하지만, 가지검은마름병은 26~27℃에서 병원균 생장이 급격하게 멈추는 게 차이점이다.

기주범위는 화상병이 더 넓다. 화상병은 기주식물이 사과·배 등 장미과 식물 180종에 달하고, 가지검은마름병은 사과·배·모과 3종에 불과하다. 병의 확산 속도도 화상병이 더 빠르다. 화상병은 미발생지역의 경우 한그루만 발생해도 과원을 폐원하고 반경 100m 내 기주식물을 모두 제거한다. 이에 비해 가지검은마름병은 발생주가 전체 재식주수의 10% 이상일 때만 과원을 폐원한다.

목록

게시판 이전 및 다음 링크
다음
이전
담당부서 :
기술보급과
담당자 :
조상복
연락처 :
041-940-4772
최종수정일 :
2019-08-09 14:51